파워볼예측프로그램파워볼양방계산기메이저놀이터총판모집 홈페이지 하는곳

통합, 광주 행사 최소화…”차명진 파워볼필승법 호적 팠다…정치공세 안돼”
민주, 최고위 연기…”전광훈 광화문집회 때문” 보수 책임론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한지훈 기자 = 광복절 일부 보수단체가 주도한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던 파워볼녹이기 차명진 전 의원이 19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정치권이 초긴장 상태에 빠졌다.

차 전 의원은 국내 유명 엔트리파워볼룰 정치인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첫 사례로, 여의도 국회 주변에서는 이번 사태의 여파가 어디까지 확산할지 가늠할 수 없다는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차명진 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파워볼사이트 당권 주자인 이낙연 후보는 확진자와 간접 접촉했던 데 따른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곧이어 차 전 의원의 확진 소식이 알려졌다.

그가 원외 인사이긴 하지만 미래통합당 관계자들과 밀접 접촉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데다,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던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전날 국회 의원회관을 방문했다는 소문도 돌며 의원과 보좌진들이 바짝 긴장한 분위기다.

통합당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이날 광주 방문행사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고, 오는 26∼27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예정했던 ‘정기국회 대비 의원 연찬회’도 잠정 연기하는 등 긴급 대응에 나섰다.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던 인사들도 속속 검사를 받고 있다.

앞서 민경욱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인천 연수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문자메시지를 게시했다. 또 김진태 전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전 목사를 만나지도 않았지만, 주변에서 걱정하니 지금 검사를 받으러 간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민주당이 제기하는 야당의 확산 책임론을 경계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통화에서 “차 전 의원은 당에서 이미 호적을 판 인사”라며 “전 목사나 광화문 집회를 우리 당과 계속 엮으려 하는 것은 정치 공세”라고 말했다. 실제 차 전 의원은 총선 이튿날인 지난 4월 16일 자진 탈당했다.

다만 차 전 의원이 ‘세월호 텐트’ 막말로 제명되기 전까지 당협위원장을 지냈고, 통합당 후보로 총선 레이스를 완주한 만큼 당 일각에서는 “난감하다”는 기류가 감지된다.

지난 2월 26일 오전 국회 본관 민원실 입구 앞에서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의심증상자 격리공간을 설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당은 이 후보의 음성 판정에 한시름 놓는 분위기다. 오전만 해도 분위기는 긴박했다.

오전 예정된 최고위원회의가 오후로 연기됐고, 각종 의원 모임도 미뤄졌다.

민주당 8·29 전당대회에 출마한 후보자들의 선거운동도 사실상 전면 중단됐다. 전대 당일 행사는 온라인으로 대체됐다.

이 후보가 일단 음성으로 판정받기는 했으나, 잠복기 등을 고려하면 아직 위험이 사라졌다고 판단하기 어려운 만큼 이날과 20일 계획된 TV토론회 등 선거운동 일정도 ‘올스톱’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민주당은 지난 15일 광화문 집회와 현 코로나 확산세를 결부시키며 보수 진영 책임론을 거듭 부각하려는 모습이다.

당 지도부의 한 관계자는 “전광훈 목사가 참여한 광복절 집회 이후 코로나19가 재확산한 여파가 여기까지 미친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국회도 이날부터 연이틀 진행하려고 했던 정보위원회 유관기관 업무보고를 24∼25일로 미뤘다. 다만 기획재정위원회는 김대지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연기하기가 여의치 않자 방역대책 속 예정대로 진행했다.

지난 18일 오전 국립 서울 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앞줄 왼쪽) 등이 헌화ㆍ분향하고 있다. 이 전 총리 뒤에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앉아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dk@yna.co.kr

▶코로나19 속보는 네이버 연합뉴스[구독 클릭]
▶[팩트체크]그때그때 다른 법정구속 기준?
▶제보하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