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놀이터순위검증놀이터파워볼총판 하는법 홈페이지 바로가기

이낙연, 최고위서 “윤영찬 엔트리파워볼규칙 메시지 부적절, 주의”
“추미애 장관 아들 논란 허위가 사실로 보도돼”
“野, 정치공세 중단을..검찰개혁 지연 경계해야”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차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9.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차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9.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연일 터져 나오는 악재에 진땀을 빼고 있다. 추미애 파워볼게임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황제 휴가’ 의혹에 윤영찬 의원의 ‘포털 외압’ 논란까지 불거지면서 야당의 공세가 거세지고 있어서다.

윤 의원의 ‘포털 외압’ 논란에 파워볼녹이기 대해서는 조기 진화에 나선 모습이다. 잘못을 시인하고 재발 방지에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파장을 최소화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지난 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 의원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포털사이트 카카오 메인에 오른 것을 확인하고는 보좌진에게 ‘항의해달라’는 메시지를 보내는 장면이 포착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특히 윤 의원이 문자메시지 예측법 입력창에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 하세요’라고 쓴 것까지 사진에 함께 찍히면서 파장이 커졌다. 야당은 곧바로 ‘언론통제’ 프레임에 드루킹 사건까지 연결시키며 공세에 나섰다. 드루킹 사건 재판에서 ‘네이버 임원 중에 바둑이 정보원이 하나 있다’는 진술이 나왔는데 네이버 부사장을 지냈던 윤 의원이 의심된다고 주장한 것이다. 그러면서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사태가 커지자 이낙연 대표가 나섰다. 이 대표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우리당 소속 의원이 국회 회의 중에 한 포털 매체와 관련된 부적절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 포착됐다”며 “그 의원께 알아보니 우리당 대표 연설과 야당 대표 연설을 불공정하게 다뤘다는 문제의식을 갖고 있었다고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해를 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엄중하게 주의를 드린다”고 말했다.

나아가 “그 의원뿐만 아니라 몇몇 의원께서 국민께 걱정을 드리는 언동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라며 “우리 의원님들, 모두 저를 포함해서 모은 의원들이 국민께 오해를 사거나 걱정을 드리는 언동은 하지 않도록 조심해야겠다”고 당부했다.

반면 추 장관 관련 의혹에는 정면돌파에 나선 모습이다. 여기에는 추 장관에 대한 야당의 의혹 제기가 검찰개혁과 무관하지 않다는, 추 장관이 밀리면 검찰개혁 동력도 떨어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깔려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장관 관련해 무책임한 의혹이 남발되고 있다”며 “허위가 명백한 사실로, 언론에 계속 보도되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대표적으로 두 가지만 예를 들겠다”라며 자대배치 청탁 의혹과 ‘황제 휴가’ 의혹과 관련해 추 장관 측 입장을 대변했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종민 최고위원이 9일 오전 국회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며 대화를 하고 있다. 2020.09.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종민 최고위원이 9일 오전 국회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며 대화를 하고 있다. 2020.09.09. photo@newsis.com
그는 “(추 장관 아들) 서 일병의 아버지와 할머니가 용산으로 자대 배치해달라고 청탁했는데 거절했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어떠한 청탁도 없었다고 하는데, 허위 사실이 보도된 이후에 사실이 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황제 휴가’ 의혹과 관련해서도 “야당은 계속 특혜라고 주장하는데 입원할 경우에만 ‘요양 심의’ 필요하다는 게 확인된 사실이다. 입원한 게 아니기 때문에 (요양 심의가) 필요하지 않다는 게 사실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이런 허위 사실에 따른 정치공세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 “언론은 사실을 정확하게 확인해서 보도하고, 확인된 사실은 보도된 의혹만큼 동일하게 보도해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재정 의원은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서 “군의 해명도, (추 장관 아들) 서씨 측의 해명도 둘 다 병립할 수 있는 내용임에도 불구하고 (군의) 공식적인 발표에 의해서 서씨 측의 주장이 부정된 것처럼 보도되고 있는 게 안타깝다”고 했다.

추 장관이 당대표를 할 때 보좌관이 서씨의 휴가 연장과 관련해 부대 관계자에게 전화한 것과 관련해서는 “청탁성이 아니라 관련 절차를 확인하는 과정이었다는 것”이라고 대변했다. 또한 야권의 특임검사 요구에 관해서는 “1차적 판단을 검찰에 의해 받을 필요가 있다”며 비상적 수단보다는 검찰의 조속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문제가 제기된 내용이 어찌 됐든 간에 장관이 진행하고 있는 현안, 국민이 기대하고 있는 검찰개혁 등의 속도를 더디게 한다든지 하는 그런 부분들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bright@newsis.com

이슈 · 추미애 아들 ‘휴가 논란’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