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놀이터모음파워볼양방파워볼양방사이트 분석 안전한곳

[뉴스엔 배효주 기자]

여순 사건을 파워볼예측사이트 다룬 영화 ‘동백’ 감독과 관계자들이 진심을 전했다.

영화 ‘동백'(감독 신준영)은 1948년, 여순 반란 사건이라고 불렸던 우리 민족의 대표적인 비극적 사건을 다룬 작품으로, 아버지를 잃은 노인 황순철(박근형)과 가해자의 딸 장연실(신복숙)의 세대를 이어온 악연을 풀기 위한 갈등과 복수, 화해와 용서를 담았다.

원로 배우 박근형을 비롯해 신복숙, 정선일, 서준영, 김보미, 주아름, 김효선과 해오름이앤티 동행복권파워볼 대표이자 배우 신준영이 감독으로 나섰다.

‘동백’에서 다룬 여순 사건은 파워볼밸런스 수만 명의 민간인과 군경이 학살됐지만 아직까지 제대로 된 원인 규명과 특별법 하나 제정되지 못한 우리 민족의 아픈 역사다. 이 영화는 당시 피로 물들었던 희생자들의 넋을, 붉게 피고 지는 ‘동백’으로 상징했다. 또한 배경이 되는 여수와 순천의 풍광을 생생하게 담았다.

여수시청 관광마케팅 김상욱 팀장은 “여수시에서 2018년 여순사건을 기반으로 한 웹드라마 ‘동백’을 제작해 2019년 제5회 서울웹페스트 특별상을, 스페인 빌바오 웹페스트에서 황금늑대상을 받았다. 그때 시상식에서 신준영 감독님을 만나 영화로 만들어 보겠다는 제안을 받았다”며 “이 영화를 통해 동행복권파워볼게임 여순 사건의 아픔과 진실을 알려 여순 사건 특별법이 조속히 제정되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했다.

여수지역사회연구소 이영일 소장은 “우리 사회의 민주화와 인권이 뿌리내려 이제야 가능하다는 생각에 감격스럽다. 여순 사건은 분단과 통일이라는 민족사적 과제이며, 제주 4.3의 연장선의 역사에서 바라봐 줬으면한다”고 전했다,

신준영 감독은 “‘동백’으로 우리 역사에 아픈 모습으로 남아있는 여순 사건이 재조명돼 유족들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위로하고 싶다. 많은 국민이 여순사건에 조금 더 관심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이 크다”고 덧붙였다.

한편 ‘동백’은 2021년 2월 베를린 영화제 출품과 같은 해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사진=해오름이앤티)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